1인당 급여 보조금 2주에 116만원 6개월간 지급…수혜 대상 670만명

호주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대량 실업 사태를 막기 위해 1천300억 호주 달러(약 100조원) 규모의 '고용유지'(JobKeeper) 지원책을 시행하기 시작했다.

호주 정부, 코로나19 관련 100조원대 '고용유지' 지원책 개시



20일(현지시간) 호주 공영 ABC 방송에 따르면, 호주 정부는 이날부터 코로나19 봉쇄로 타격을 입은 고용주들에게 급여 보조 명목으로 직원 한명당 2주일에 1천500 달러(약 116만원)씩을 6개월간 지급하는 '고용유지' 프로그램 신청을 받기 시작했다.

연 매출 10억 달러(약 7천700억원) 미만 사업체는 지난달 1일 이후 30% 이상 매출 감소를 입증해야 수혜 자격이 주어진다.

반면 연 매출이 10억 달러를 초과하는 기업은 50% 이상 매출이 줄어든 경우 신청 자격을 가진다.

'고용유지' 지원책의 주된 수혜 대상은 지난달 1일 자로 고용된 시민권자·영주권자 풀타임·파트타임 직원이다.

비정규직이라도 1년 이상 정기적으로 일한 경우 수혜 대상에 포함될 수 있다.

조시 프라이던버그 호주 연방 재무장관은 "2주일에 1천 500달러는 코로나19 사태로 가장 큰 타격을 받은 소매업·관광업의 중간 임금을 100% 보전하는 수준"이라면서 "이를 기존에 받던 임금과 관계없이 일괄 적용함으로써 이 어려운 시기에 실질적 도움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고용유지' 프로그램에는 85만개 사업체와 고용인원 670만명 이상이 참여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방송은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