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이 남중국해 도서에 추가 행정구역을 설치하면서 이와 관련해 미중 긴장감이 고조될지 관심이 집중된다.

19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중국 민정부는 전날 인터넷 홈페이지에 하이난성 싼사(三沙)시 산하에 시사(西沙)구와 난사(南沙)구를 각각 둔다는 공고문을 올렸다.

남중국해는 주변국과 영유권을 다툼이 있어왔던 지역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남중국해에서 강력한 견제 세력인 미국의 존재감이 약한 틈을 타 중국이 남중국해 도서 장악력 강화에 나선 셈이다.

우디섬(중국명 융싱다오<永興島>, 베트남명 푸럼)을 중심으로 한 시사구는 파라셀 군도(중국명 시사군도, 베트남명 호앙사 군도)와 맥클스필드 군도(중국명 중사군도<中沙>군도)의 섬과 암초 및 해당 해역을 관할한다.

또 피어리 크로스 암초(중국명 융수자오<永暑礁>)를 중심으로 한 난사구는 스프래틀리 제도(중국명 난사<南沙>군도·필리핀명 칼라얀 군도·베트남명 쯔엉사군도)의 섬과 암초 및 해당 해역을 각각 관할한다.

중국은 2012년 베트남, 필리핀 등 주변국들의 반발 속에서 남중국해 주요 섬과 암초를 관할하는 행정구역인 싼사시를 출범시켰다.

이번에 싼사시 산하에 구(區)급 행정구역을 추가로 둔 것은 마찬가지로 이들 섬과 주변 수역이 중국의 관할 대상이라는 주장을 더욱 강화하기 위한 조처로 해석된다.

SCMP는 "중국이 남중국해 분쟁 섬 장악력 강화에 나섰다"며 "이런 움직임은 미국과의 긴장 위험을 더 높일 수 있다"고 지적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