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급사태 일본 전역 확대 후 생중계 기자회견서 대국민 협력 요청
"의료현장서 비명 나와"…마스크 등 의료용품 부족에 "죄송"
"전 국민에 1인당 113만원 지급"…지원책 '오락가락'에 사과
일본, 코로나19에 의료붕괴 위기…아베 "제발 외출 자제" 호소

일본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긴급사태가 전국으로 확대된 가운데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가 의료 시스템 붕괴를 막기 위해 외출을 자제해달라고 호소했다.

아베 총리는 17일 오후 NHK를 통해 생중계된 기자회견에서 "여러분에게 다시 부탁드린다.

제발 외출을 자제해달라. 가능한 한 사람과의 접촉을 피해달라"며 "그것이 의료현장을 지키고 많은 생명을 지키는 것이 된다.

나아가 여러분이나 여러분이 사랑하는 사람을 지키는 것으로 이어진다"고 말했다.

그는 확진자가 도쿄도(東京都)는 3천명에 육박하고 오사카부(大阪府)는 1천명을 넘은 상황을 거론하며 "의료현장에서는 비명이 나오고 있다"고 언급했다.

아베 총리는 "지킬 수 있는 목숨도 지킬 수 없게 된다.

감염 위험과 등을 맞대는 가운데 현장의 의사나 간호사의 육체적·정신적 부담은 한계에 달하고 있다"고 상황의 심각성을 강조했다.

그는 긴급사태 선언 기간인 다음 달 6일까지 20일 동안 코로나19와 싸워 이기기 위해 전국 지자체와 협력해 모든 수단을 동원하겠다는 뜻도 표명했다.

특히 "장기전이 예상되는 가운데 바이러스와의 싸움에서 이겨내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국민 여러분과의 일체감이 중요하다"며 "국민 여러분과 함께 극복한다는 생각으로 전국 모든 국민을 대상으로 일률적으로 한명당 10만엔(약 113만원)을 지급하기로 결단했다"고 밝혔다.

애초 일본 정부는 소득이 감소한 가구에 30만엔(약 339만원)을 지급하기로 했으나 조건이 까다롭다는 비판이 나오고 여당 내에서도 수정해야 한다는 의견이 제시되자 추경 예산안까지 마련한 상황에서 정책을 변경한 것이다.

아베 총리는 이와 관련해 "혼란을 초래한 것은 나 자신의 책임이며, 국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과하고 싶다"고 말했다.
일본, 코로나19에 의료붕괴 위기…아베 "제발 외출 자제" 호소

그는 의료 현장에 마스크, 고글, 보호복 등이 부족한 것에 대해 "총리로서 매우 죄송하게 생각한다"고 했다.

아베 총리는 긴급사태를 먼저 선언한 도쿄 등 7개 광역지자체에 이번 주에 수술용 마스크 1천만장, 의료용 가운과 감염 방지용 안면 보호대를 각각 10만장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또 N95 마스크·KN95 마스크를 이번 주에 약 7만장 공급하겠다고 설명했다.

일본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이날 0시를 기준으로 1만명이 넘었다.

도쿄에서는 의료기관이 병원 내 감염을 우려해 구급차에 실려 온 코로나19 의심환자의 수용을 거부하거나 코로나19 중환자를 치료하느라 여력이 없어 응급 환자를 돌려보내는 사례가 이어지는 등 의료 시스템이 붕괴하기 직전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