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금지키기 나선 美 셰일기업 옥시덴탈, 워런 버핏에게 현금 대신 주식배당키로

미국의 대형 셰일기업인 옥시덴탈 페트롤리움이 주요 투자자인 워런 버핏에게 현금 대신 주식으로 배당금을 지급하기로 했다. 국제 유가 하락으로 셰일산업이 위기를 맞으면서, 현금을 비축하기 위해 주식배당을 택하게 됐다는 분석이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옥시덴탈이 워런 버핏이 경영하는 회사인 벅셔 해서웨이에 분기배당을 주식 형태로 하기로 결정했다고 1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옥시덴탈은 지난해 벅셔 해서웨이로부터 100억달러(12조원) 규모의 투자를 유치하면서, 연 배당수익률이 8%인 우선주를 발행해 벅셔 해서웨이에 지급했다. 이에 따라 옥시덴탈은 벅셔 해서웨이에 매년 8억달러(약 9800억원), 분기별로는 2억달러(약 2500억원)를 배당하게 됐다.

그러나 옥시덴탈은 현금을 축적하기 위해, 벅셔 해서웨이에 1분기 배당을 현금 2억달러 대신 보통주로 지급하기로 결정했다. 옥시덴탈은 배당 방식을 현금과 주식 중 택할 수 있다.

옥시덴탈은 지난해 경쟁사인 아나다코를 550억달러(약 67조원)에 인수했다. 이때 벅셔 해서웨이는 전체 인수대금 중 5분의 1에 가까운 100억달러를 지원했다.

옥시덴탈은 셰일업황 부진 및 투자자의 공격 등 내우외환에 시달리고 있다. 국제유가가 20달러 선을 오가면서, 원유의 대체재인 셰일은 채산성을 맞추기 어려운 상황에 처했다. 옥시덴탈 주가는 15일 뉴욕 증시에서 13.61달러로 마감했는데, 이는 아나다코 인수 전 60달러에서 형성됐던 주가에 한참 못 미치는 수준이다.

미국 셰일기업인 화이팅 페트롤리움이 이달 초 파산신청을 하면서, 다른 셰일기업도 비슷한 위기에 처할 가능성이 높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옥시덴탈은 보유 현금을 지키기 위해, 지출 및 급여 삭감과 주주 배당 축소를 진행해 왔다.

이고운 기자 cca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