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16일 이어 두번째 화상회의 소집…"위기 극복 다방면 협력"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오는 16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주요 7개국(G7) 정상들의 원격 화상회의를 소집했다.

지난달 16일 열린 G7 정상 원격 화상회의에 이어 한 달 만에 열리는 것으로, 코로나19에 대한 국가적 대응을 조율하기 위한 차원이라고 백악관이 14일 밝혔다.

저드 디어 백악관 부대변인은 이날 성명에서 "G7은 이 위기를 헤쳐나가기 위해 보건과 재정, 인도적 지원, 그리고 과학과 기술 등 다방면에 걸쳐 전 사회적 접근을 취하며 협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G7은 미국·영국·프랑스·독일·이탈리아·캐나다·일본이다.

올해는 미국이 의장국을 맡고 있다.

G7 모두 코로나19로 인해 큰 인명 피해를 입었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코로나19로 중환자실 병동으로 옮겨져 집중치료를 받은 뒤 상태가 호전돼 최근 퇴원한 바 있다.

당초 G7 정상회의는 오는 6월 미 대통령 별장인 캠프 데이비드에서 개최될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의 전세계적 확산으로 인해 화상회의로 전환하기로 결정된 바 있다.

오는 16일 열리는 이번 화상회의는 첫 회의였던 지난달 16일 회의에 대한 후속 차원이기도 하다.

이번 회의에 이어 내달에도 회상 화의가 소집돼 6월 G7 화상 정상회의를 위한 준비작업을 하게 될 것이라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G7 정상들은 지난달 16일 열린 원격 화상회의 후 채택한 성명을 통해 코로나19 대유행을 인류의 비극이자 세계적 보건 위기로 규정, 긴밀한 협력과 조율을 통해 필요한 모든 조처를 하기로 합의한 바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