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미 중국 대사 "중국, 코로나19에도 미중 무역합의 이행중"

중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에도 미국과의 1단계 무역 합의를 이행하고 있다고 추이톈카이(崔天凱) 미국 주재 중국 대사가 밝혔다.

13일 중국 글로벌타임스에 따르면 추이 대사는 전날 미국 방송 인터뷰에서 "중국은 여전히 미국에서 농산물을 구입하고 있으며 금융시장에서 외국 기업에 대한 일부 제한을 없애고 있다"고 말했다.

추이 대사의 발언은 코로나19 확산으로 미중 1단계 무역 합의 이행에 차질이 빚어질지 모른다는 일각의 우려를 겨냥한 것으로 풀이된다.

추이 대사는 또 "최근 몇 주간 우리가 매우 심각한 상황에 직면했을 때도 여전히 1단계 합의의 이행을 위해 사람들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추이 대사는 또한 코로나19로 글로벌 경제 상황이 크게 뒤바뀐 것과 관련해 "양국 경제팀이 만나거나 화상 회의를 통해 변화하는 상황을 잘 평가하고 그에 맞춰 대응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중국과 미국은 코로나19가 세계적으로 유행하기 전인 지난 1월 1단계 무역 합의문에 서명했다.

글로벌타임스는 전문가를 인용해 추이 대사의 발언은 미중 양국이 곧 합의 이행에 관한 소통을 강화할 것이라는 신호라고 보도했다.

추이 대사는 코로나19 대응을 놓고 미중간의 갈등이 깊어진 것에 대해서는 "지금은 연대와 협력을 해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