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U 집행위 "코로나19로 주가 폭락한 기업 지분 각국 정부가 사들여야"
"외국 정부가 보유하거나 지원하는 기업의 EU 기업 인수 정밀 조사"
유럽연합(EU) 집행위원회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글로벌 증시 폭락을 틈타 유럽 기업 인수·합병(M&A)에 눈독을 들이고 있는 중국에 대항해 EU 각국이 기업 지분을 사들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EU는 국가 지원을 받는 기업의 불공정한 M&A를 규제하는 법안도 내놓을 예정이다.


마르그레테 베스타게르 EU 집행위 부위원장 겸 공정거래위원장은 12일(현지시간)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와의 인터뷰에서 "현재 많은 기업들이 인수합병 위험에 노출되고 있다는 점을 심각하게 봐야 한다"며 "EU 공정위는 이 문제에 우선순위를 두고 정밀하게 들여다보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EU 회원국이 나서서 해당 기업의 주식을 사들여야 한다며 “과거에는 EU가 기업들의 주식 거래에 개입할 필요도 없었고 그렇게 한 적도 없었지만 지금은 다르다”고 지적했다.

베스타게르 부위원장은 "주식 매수보다 근본적인 해결책은 경쟁을 제한하는 입수합병(M&A)에 대한 규제"라고 강조했다. 그는 "누구든지 유럽에서 사업을 하는 것을 환영하지만 불공정한 방식이어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그는 "EU 집행위는 독일과 프랑스 등 회원국들의 의견을 반영해 유럽과 중국이 동일한 조건에서 경쟁할 수 있는 새로운 규제를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베스타게르 부위원장은 "새 규제는 EU 이외 지역의 정부가 소유하거나 지원하는 기업이 유럽 경쟁기업들보다 부당하게 유리한 조건에서 M&A를 강행하는 것을 제한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FT는 외국의 국영기업이나 공기업이 인위적으로 가격을 부풀리거나 후려치는 경우 M&A를 금지하는 권한을 각국 정부에 부여하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베스타게르 부위원장은 집행위가 관련 규제를 기존에 예정했던 오는 6월보다 더 빨리 입안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전했다. 또 외국기업의 회계 투명성을 높이는 방안도 준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강현우 기자 h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