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전염병 전문가 "한국처럼 적극적으로 감염 검사해야"
"이란 코로나19 감염자 50만명일 수도…한국식 검사 참고해야"

이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린 환자의 실제 숫자가 공식 발표치의 8배인 50만명에 이를 수도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이란 코로나바이러스 국가대책본부에 참여한 전염병학 전문의 하미드 수리 박사는 7일(현지시간) 국영 IRNA통신과 인터뷰에서 "이란에서는 무증상 또는 경증 의심 환자를 검사하지 않기 때문에 실제 감염자는 50만명 정도일 수 있다"라고 말했다.

7일 현재 이란 보건부가 집계한 확진자 수는 6만2천여명이다.

수리 박사는 이란 정부가 확진자 수를 축소한 게 아니라 소극적 검사 정책 때문에 확인된 감염자 수가 실제보다 적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란은 증세가 심해진 의심 증상자가 병원에 와서 검사받기를 기다리는 수동적인 정책을 펴는 탓에 보건 당국이 놓친 감염자가 많고 전염병 확산을 예측하는 통계도 부정확하다는 것이다.

그는 "코로나19를 대응하면서 다른 나라에서 배울 수 있는 교훈은 빠르고 공격적인 대응인데 유감스럽게도 이란은 절반 정도밖에 하지 못하는 것 같다"라며 한국을 참고할 만한 사례로 언급했다.

수리 박사는 "하루에 2만건을 검사하는 한국은 믿을만한 통계를 축적해 환자 수를 정확히 집계할 수 있다"라며 "이란의 문제는 한국과 같이 적극적 검사로 얻은 믿을만한 통계가 없고 환자를 적극적으로 찾지 않고 기다린다는 것이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란의 코로나19 확산은 아직 정점에 도달하지 않았고 감염자가 더 늘어날 것"이라며 "보건부의 체온 측정식 검진 만으론 부족하며 광범위하게 감염 검사를 해야 정확한 대책이 나온다"라고 말했다.

이란 보건부가 발표한 코로나19 누적 검사수는 21만여건으로 인구 100만명당 2천514건이다.

한국은 인구 100만명당 검사건수가 9천301건이다.

이란 일각에서 제기되는 '집단 면역' 정책에 대해서는 "집단 면역은 한 공동체의 60%가 백신을 맞거나 감염될 때 갖춰진다"라며 "아직 코로나19 백신이 없기 때문에 이란 8천만 인구의 60%인 5천만명이 감염돼야 한다는 뜻인데 그럴 경우 사망자는 40만명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최근 사회적 거리두기가 느슨해지고 가게가 문을 다시 열고 있는데 이렇게 된다면 코로나19와 싸움에서 이길 가능성은 매우 낮다"라며 "앞으로 몇 달은 엄격하게 거리두기를 해야 한다"라고 주문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