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싱가포르 보고 배워라" 연봉 삭감 요구에도 꿈쩍 안 해
코로나19 사태에도 연봉 1천900만원 올린 홍콩 캐리 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홍콩 경제가 심각한 침체에 빠진 가운데 캐리 람(林鄭月娥) 행정장관의 급여가 인상되자 홍콩 정치권이 강력하게 비판했다.

7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홍콩 의회인 입법회는 내년도 예산을 심의하는 과정에서 캐리 람 행정장관의 급여가 오는 7월부터 2.36% 인상된다는 것을 발견했다.

이에 따라 람 장관의 연봉은 지난해보다 12만 홍콩달러(약 1천900만원) 올라 521만 홍콩달러(약 8억2천만원)로 인상된다.

월 급여는 43만4천 홍콩달러(약 6천900만원)로, 람 장관은 세계 정치 지도자 중 가장 많은 급여를 받는 지도자 중 한 명이다.

람 장관의 연봉 인상 소식이 알려지자 홍콩 정치권은 여당인 친중파 진영과 야당인 범민주 진영을 막론하고 일제히 이를 질타했다.

친중파 의원 마이클 톈은 "코로나19 확산으로 홍콩 경제가 큰 어려움을 겪는 상황에서 람 장관이 연봉 인상을 받아들인 것은 말도 안 되는 일"이라고 비난했다.

홍콩 정치인들은 람 장관이 한국, 싱가포르 등 외국의 사례를 배워 연봉 삭감에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지난달 문재인 대통령을 포함한 한국의 장·차관급 이상 공무원들은 코로나19 사태에서의 고통 분담을 위해 4개월 동안 급여 30%를 반납하기로 했다.

리셴룽 싱가포르 총리도 고통 분담을 위해 지난 2월 한 달 치 급여를 삭감한 데 이어 지난달 또다시 두 달 치 급여를 삭감하기로 했다.

하지만 람 장관은 이날 언론 브리핑에서 최근 자신과 각료들이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한 달 치 급여를 기부하기로 한 것을 상기시키면서 연봉 삭감 주장을 받아들이지 않겠다는 뜻을 밝혔다.

람 장관은 "이번 연봉 인상은 지난 2017년 입법회가 결정한 메커니즘에 따른 것일 뿐"이라고 항변했다.

이는 2017년 입법회 재경위원회가 홍콩 각료의 급여 결정에 소비자물가 상승률을 고려하는 방안을 승인한 것을 말한다.

홍콩의 코로나19 확진자는 전날 24명 늘어나 총 914명에 이른다.

이 가운데 4명이 사망했다.

한편 홍콩 정부는 지난달 25일부터 전날까지 시행한 외국인에 대한 입경 금지 조치를 무기한 연장한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