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리타공항입국한 한국발 항공편 승객들 사진=연합뉴스

나리타공항입국한 한국발 항공편 승객들 사진=연합뉴스

1일 NHK와 교도통신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대응해 전 세계에서 입국하는 모든 사람에게 2주 대기를 요청하는 방안을 검토하고있다.

일본은 한국, 중국, 미국과 유럽 일부 지역에 대해 자택이나 호텔 등 거주지에서 자체 대기를 요청하는 수준의 입국 제한 조치를 시행하고 있다.

일본 정부는 대상을 전 세계 입국자로 확대한다는 구상이다.

교도통신은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이날 오후에 열리는 코로나19대책본부 회의에서 이런 방안을 발표할 전망이라고 전했다.

일본 정부는 한국, 중국, 미국 등 49개 국가와 지역을 새로 입국 거부 대상에 추가할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특별한 사정이 없다면 최근 2주 이내 대상 지역에 체류한 외국인은 일본에 입국할 수 없게 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