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사진.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자료사진.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일본으로 가기 위해 필리핀 마닐라 국제공항에서 29일(현지시간) 이륙하던 환자 이송 항공기가 폭발해 승객과 승무원 등 탑승자 8명이 숨졌다.

로이터·신화 통신 등 외신은 라이언 항공 소속인 이 비행기가 이날 오후 8시께 일본 하네다 공항을 향해 마닐라 공항을 떠나던 중 활주로 끝부분에서 폭발했다고 전했다.

사고 직후 공항 소방 및 구조대가 현장에 출동해 진화에 나섰지만 탑승자의 생명을 구하지는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리처드 고든 필리핀 적십자사 대표는 자신의 트위터에 항공기에 의료진 3명, 승무원 3명, 환자 1명과 동반자 1명 등 8명이 타고 있었다고 썼다.

에드 몬레알 마닐라 국제공항 본부장은 필리핀 국적 승무원 6명, 미국인과 캐나다인이 각각 1명씩 타고 있었다면서 유족에게 알릴 때까지 신원은 공개하지 않겠다고 했다.

필리핀 민간항공국(CAA)은 이륙 과정에서 "화재를 일으킨 특정할 수 없는 문제"가 발생한 것 같다고 설명했다.

해당 항공기는 전날 아무런 문제 없이 의료품을 일로일로 지역에 운송했다. 해당 사고로 마닐라 국제공항의 주요 활주로가 폐쇄됐다.

윤진우 한경닷컴 기자 jiinwoo@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