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 정부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봉쇄'(셧다운) 때문에 온라인 수업, 재택근무, 원격 의료 수요 등이 폭증하는 가운데, 인터넷 취약계층에 대한 대책이 시급하다는 주장이 나왔다.

호주, 코로나19 봉쇄로 디지털 양극화 심화

27일(현지시간) 호주 일간 시드니모닝헤럴드에 따르면, 호주 통신 소비자 행동 네트워크, 호주 사회서비스위원회, 앵글리케어, 스미스패밀리 등 30여개 지역단체 연합은 폴 플레처 연방 통신장관에게 '놀라울 정도로 심화하는 호주의 디지털 양극화'를 경고하는 서한을 보냈다.

지역 단체 연합은 "코로나19 사태에 대한 정부의 경제 지원책을 긍정적으로 평가한다"면서도 "기존에 효율적인 인터넷과 연결되지 않은 저소득층과 도시에서 멀리 떨어진 가정들이 겪는 사회적 고립과 어려움에 대한 추가 대책이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봉쇄 정책으로 인터넷 취약 계층의 고통이 배가되고 실정을 고려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이 연합은 "정부는 통신회사들과 협의해서 취약계층을 위한 저비용 브로드밴드 인터넷을 개발하는 한편, 코로나19 사태 동안 적정 사용량과 통신료 연체 등의 상황에서도 정상 서비스를 보장해야 할 것"이라고 권고했다.

호주통계청(ABS)은 경제적 비용, 지역, 디지털 문맹 등의 이유로 호주인 250만여명이 인터넷 연결망 밖에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