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년 안에 추후 보상"…포드도 임원 급여 20∼50% 지급 연기
GM, 코로나 쇼크에 전 세계 직원 월급 20% 일시 삭감

미국 자동차회사 제너럴 모터스(GM)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사태의 충격에 대응해 전 세계 임직원 월급을 일시적으로 삭감하기로 했다.

26일(현지시간) 미국 경제방송 CNBC에 따르면 GM은 전 세계 자사 직원 6만9천명의 월급을 20% 일괄 삭감한다고 이날 밝혔다.

코로나19 사태가 끝날 때까지 현금 보유량을 늘릴 필요가 있다는 이유에서다.

대신 GM은 내년 3월 15일 전까지 이번 임금 삭감분을 이자와 함께 일시불로 돌려줄 계획이다.

공장 가동이 중단됐지만 재택근무도 할 수 없는 미국 내 직원 약 6천500명은 비상 유급 휴가로 처리해 평소 임금의 75%를 준다.

또 중역급은 추가로 현금 보상액의 5∼10%를 삭감하며 특히 이사진의 총보상액은 20% 줄인다.

GM은 성명을 통해 "코로나19 사태 전까지 GM의 사업과 재무제표는 매우 견조했다"면서 "이번 조처는 위기가 끝나면 가능한 한 신속히 모멘텀을 되찾기 위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다만 GM은 이번 임금 삭감을 통해 추가로 확보하는 현금이 얼마나 되는지에 대해선 명확히 밝히지 않았다.

포드 자동차도 비슷한 결정을 내렸다.

짐 해켓 최고경영자(CEO)는 이날 직원들에게 보낸 편지에서 5월부터 최소 5개월간 중역 300명의 급여를 20∼50% 줄였다가 추후 지급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성과급 지급과 시간외 근무를 중단하고, 비핵심 기술직 채용을 당분간 동결한다고도 전했다.

앞서 GM과 포드는 코로나19 사태를 맞아 이달 18일 북미공장의 가동을 당분간 중단한다고 밝혔다.

특히 포드는 지난 9일 신용평가사 무디스에 의해 신용등급이 투자 부적격 수준인 'Ba1'으로 한 단계 하향 조정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