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론 비판 의식…대통령-하원의장 지원 규모 놓고 신경전

브라질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큰 타격을 받는 비정규직 근로자들에 대한 지원 규모를 대폭 늘릴 것으로 보인다.

애초 5만원가량을 지급하겠다고 발표했다가 여론으로부터 뭇매를 맞은 이후 금액을 올리기로 한 것이다.

자이르 보우소나루 브라질 대통령은 26일(현지시간) 브라질리아 대통령궁 앞에서 취재진을 만나 지급액을 200헤알(약 5만 원)에서 600헤알(약 15만 원) 수준으로 늘리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보우소나루 대통령은 "지원액을 500헤알 또는 600헤알로 높이는 문제를 파울루 게지스 경제부 장관과 협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브라질, 코로나19 대응 비정규직 지원액 3배 수준으로 늘릴듯

게지스 장관은 최근 비정규직 근로자들에게 3개월 동안 매월 200헤알에 해당하는 쿠폰을 지급하겠다고 발표했다가 엄청난 비난을 받았다.

비정규직뿐 아니라 자영업자들까지 나서 "공과금 낼 정도도 안 되는 상징적인 금액으로 생색이나 내려는 행위"라면서 "장난하느냐"며 거세게 비난했다.

그러자 호드리구 마이아 하원의장이 "지원액이 최소한 500헤알은 돼야 한다"며 의회에서 자체 안을 마련해 표결 처리하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이와 관련, 보우소나루 대통령은 "일부 의원들이 코로나19 위기를 이용해 정치하고 있다"면서 "비정규직 근로자에 대한 지원은 게지스 장관과 협의해 결정할 것"이라고 말해 마이아 의장에 대해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브라질, 코로나19 대응 비정규직 지원액 3배 수준으로 늘릴듯

앞서 보우소나루 대통령은 고용 수준 유지를 명분으로 기업이 근로시간과 월급을 절반 수준으로 줄일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의 임시조치를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가 노동계로부터 반발을 샀다.

이어 지난주에는 코로나19 충격을 받은 기업을 위해 최대 4개월 동안 무임금으로 근로계약을 취소할 수 있도록 하는 조치를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발표했다가 비난을 자초했다.

마이아 의장은 아예 '불법적 조치'라고 규정했으며, 의회에서는 "보우소나루 대통령이 상·하원에 승인을 요청하면 즉시 되돌려보내야 한다"며 공개적으로 거부 반응을 나타냈다.

노동계는 코로나19 위기에 따른 부담을 모두 근로자들에게 떠넘기는 조치라며 강하게 반발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