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코로나19 감염자 8만1천여 명으로 자체 집계…"중국·이탈리아 앞서"
NYT "미, 세계서 코로나19 환자 가장 많은 나라 돼…8만명 넘어"

미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 수가 중국을 앞지르면서 미국이 세계에서 코로나19 감염자가 많은 국가가 됐다고 일간 뉴욕타임스(NYT)가 2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NYT는 이날 오후 5시(미 동부시간) 기준 자체 집계 결과 미국의 코로나19 환자가 8만1천321명으로 중국과 이탈리아 등 다른 모든 나라를 넘어섰다며 이같이 전했다.

또 코로나19 감염에 따른 사망자도 1천 명을 넘었다고 이 신문은 집계했다.

전 세계의 코로나19 확진자·사망자 수를 집계하는 미 존스홉킨스대학은 이날 오후 4시 30분 기준 미국의 코로나19 확진자 수를 8만21명으로 집계했다.

이는 중국(8만1천782명)과 이탈리아(8만589명) 다음으로 많은 수치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