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진자 28명…실제 광범위한 확산 우려 나와
케냐, 코로나19에 대통령급여 80% 반납…야간통행금지·세금감면

케냐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전국적으로 야간 통행 금지를 실시하기로 했다.

또,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적 충격에 대응하기 위해 기업과 임금 근로자들을 위해 부가세와 법인세를 감면해주고 고위 공무원들의 봉급을 자진 삭감하는 등 강도 높은 대책을 내놓았다.

26일(현지시간) 현지 일간 데일리 네이션에 따르면 우후루 케냐타 케냐 대통령은 전날 대국민 담화에서 국민들이 코로나19 확산 방지 노력에 동참하지 않으면 "보다 단호한 조치들"을 취할 것이라며 이같은 정책을 발표했다.

케냐타 대통령은 의료 전문 등 필수 서비스 인력을 제외하고 전 국민을 대상으로 오는 27일부터 매일 오후 7시부터 다음날 오전 5시까지 야간 통행 금지를 단행하겠다고 말했다.

담화에 따르면 케냐 평균임금에 해당하는 세전 월 급여 2만 4천 실링(약 27만 8,000원) 이하에 대해 각종 세금이 100% 면제된다.

또, 기업의 법인세도 현행 30%에서 25%로 감면되고 부가가치세도 현행 16%에서 14%로 내려간다.

케냐 정부는 9천400만 달러(약 1천147억원)의 재원을 마련해 노인과 고아, 그리고 '사회적 약자계층'을 코로나19의 피해로부터 보호하기로 했다.

아울러 일반 대출금을 상환 유예하고 보편적 의료보장 지원금 940만 달러(약 115억원)를 의료 요원 추가 모집에 배정하겠다는 계획도 발표했다.

이와 함께 케냐타 대통령은 1만5천 달러(약 1천800만원)인 자신의 급여를 80% 반납하고 부통령과 각료들도 급여의 30%를 받지 않을 것이라면서 정부 관료들과 관계자들에게도 급여 자진반납에 동참해 줄 것을 호소했다.

케냐에서는 지난 12일 코로나19 확진자가 처음으로 나왔고, 현재 누적 확진자는 28명이다.

케냐는 지난 25일부터 모든 항공 노선을 금지한 바 있다.

이웃 나라 르완다와 우간다에서 케냐에서 온 입국자가 잇달아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케냐에서 이미 상당히 확산돼 있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한편, 케냐 보건부의 한 고위 관료는 국내에 200개의 중환자 병상이 있지만, 절반이 운영되지 않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airtech-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