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불확실성 커져…기존 성장 전망 유지 어려워"

브라질 경제부에 이어 중앙은행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의 충격을 반영해 올해 성장률 전망치를 급격하게 하향 조정했다.

중앙은행은 26일(현지시간) 발표한 보고서를 통해 올해 성장률 전망치를 2.2%에서 0%로 끌어내리면서 사실상 '제로성장' 가능성을 인정했다.

중앙은행은 "세계 경제가 코로나19 확산으로 매우 불확실한 시기를 거치고 있다"면서 "경제활동 둔화와 1차 산품 가격 하락, 금융시장 불안 등 때문에 기존의 성장 전망을 유지하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브라질 경제부 이어 중앙은행도 올해 '제로성장' 가능성 인정

앞서 경제부는 지난 20일 발표한 보고서를 통해 올해 성장률 전망치를 2.1%에서 0.02%로 낮췄다.

지난 11일 성장률 전망치를 2.4%에서 2.1%로 내린 지 열흘 만이다.

그러나 시장의 전망은 경제부나 중앙은행보다 훨씬 더 차갑게 나타나고 있다.

브라질의 민간 연구기관인 제툴리우 바르가스 재단(FGV)은 코로나19가 경제에 미치는 영향이 2008년 금융위기나 2018년 트럭 운전사 파업에 따른 물류대란보다 훨씬 더 크게 나타나고 있다며 올해 성장률을 -4.4%로 전망했다.

국제신용평가회사 무디스는 주요 20개국(G20) 국가들의 올해 성장률 전망치를 발표하면서 브라질은 -1.6%에 그칠 것으로 예상했다.

재단과 무디스의 전망이 맞으면 브라질 경제는 4년 만에 마이너스 성장률을 기록하게 된다.

브라질 경제는 2015년 -3.5%, 2016년 -3.3%의 성장률을 기록하며 침체에 빠졌다가 2017년과 2018년에 각각 1.3%씩 성장했고 지난해 성장률은 1.1%를 기록했다.

침체 이후 3년 연속 성장했으나 지난해 말부터 나타난 경기둔화로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

골드만 삭스와 JP모건, UBS, 크레디트스위스 등 주요 투자은행들의 전망치는 0∼1%로 나왔다.

올해 1분기와 2분기 연속 마이너스 성장률을 기록하며 '기술적 침체'에 빠질 것이라는 분석도 제기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