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망자 중국 추월…생필품 구입·출퇴근 외 자택 머물러야
스페인, 코로나19 국가비상사태 15일 연장…내달 12일까지

스페인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국가비상사태를 4월 12일까지 연장하기로 했다.

앞서 스페인 정부는 지난 14일부터 15일간 국가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이에 따라 대중은 생필품 및 약품 구매, 출퇴근 목적 등을 제외하고는 자택에 머물러 왔다.

26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스페인 의회는 정부가 제출한 국가비상사태 연장안을 찬성 321표, 기권 28표로 통과시켰다.

제1야당인 국민당(PP) 역시 찬성표를 던졌다.

이에 따라 국가비상사태는 4월 12일까지 3주간 연장된다.

페드로 산체스 스페인 총리는 "국가비상사태 연장은 쉬운 일은 아니다"라면서도 "바이러스에 대응하는 유일한 효과적인 방안은 사회적 격리라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스페인은 이탈리아와 함께 유럽에서 코로나19 피해가 가장 극심한 곳이다.

전날 기준 코로나19 사망자는 3천434명으로 중국(3천281명)을 넘어섰다.

확진자는 지난 14일 이후 10배 늘어난 4만7천610명에 달한다.

사망자가 급증하자 수도인 마드리드의 스케이트장을 임시 영안실로 개조하는 등 혼란이 지속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