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사상최대 부양책 내놨지만…"경기침체 못 피한다"

미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충격에 대응해 2조 달러(약 2천450조원) 규모의 사상 최대 경기부양 패키지를 내놓았지만 경기침체를 막기에는 역부족이란 평가가 나왔다.

일간 워싱턴포스트(WP)는 26일 경제 전문가들을 인용해 이번 패키지는 코로나19에 의한 경제 충격을 상쇄할 뿐 경기 침체를 막기에는 충분치 않다고 진단했다.

실제로 애버딘 스탠더드 인베스트먼트의 선임 글로벌 이코노미스트 제임스 맥칸은 이번 패키지와 관련해 "막대한 부양 패키지이지만 다가오는 경기침체를 막을 수는 없다"고 단언했다.

1930년대 이후 한 차례도 없던 경제 공황(economic depression)을 모면할 수 있을지도 아직 해결되지 않은 문제라고 WP는 평가했다.

그러면서 이번 법안이 2008년 세계 금융위기 때와 비교할 때 규모도 크고 빠르게 처리된 점은 맞지만 실제로 가계나 기업에 재정 지원이 얼마나 신속히 이뤄질지는 모르고 코로나19 확산을 둘러싼 불확실성도 여전하다고 전했다.
미 사상최대 부양책 내놨지만…"경기침체 못 피한다"

이와 관련 KPMG의 콘스턴스 헌터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미국의 경우 법안 내용대로 일정 소득 이하 국민에게 1천200달러(약 148만원)씩을 주고 자영업자에게 1만 달러(약 1천230만원)의 긴급 보조금을 지급하는 데 최소 6∼7주가 걸린다고 지적했다.

보유 현금이 적은 기업이나 개인은 재정 지원을 받기 전에 부도나 파산을 경험할 수 있다는 이야기다.

저명한 경제학자이기도 한 제임스 불러드 미국 세인트루이스 연방은행 총재는 "중요한 건 실행"이라며 미국의 2분기 국내총생산(GDP)이 50% 줄고 실업률이 최고 30%까지 급등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이런 까닭에 경제 전문가 대다수는 이번 패키지가 앞으로 몇 주간 발생할 2조5천억 달러(약 3천85조원) 규모의 경제 피해를 상쇄할 따름이라는 점에서 "부양책이 아니라 긴급 구호"라고 말한 미치 매코널 공화당 상원 원내대표의 발언에 동의한다고 WP는 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