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도쿄 봉쇄 우려 속 닛케이지수 4.5% 급락 마감

일본 도쿄도(東京都)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해 도시봉쇄 우려 등이 제기되는 가운데 도쿄주식시장의 닛케이평균주가(225종, 닛케이지수)는 큰 폭으로 하락했다.

26일 닛케이지수는 전날 종가(19,546.63)보다 882.03포인트(4.51%) 하락한 18,664.60으로 장을 마감했다.

닛케이지수는 이날 장중 한때 전날 종가보다 1,033.82포인트(5.29%) 떨어지기도 했다.

전날 도쿄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앞선 최다기록의 2배가 넘는 41명이 새로 확인됐고 고이케 유리코(小池百合子) 일본 도쿄도(東京都) 지사가 외출 자제 등을 촉구한 가운데 투자심리가 위축한 것으로 보인다.

교도통신은 "도내에서 (감염) 사태가 한층 악화하면 경제 활동이 더욱 정체되는 것을 피할 수 없을 것이라는 견해가 확산했다"고 분석했다.

고이케 지사는 감염자가 폭발적으로 증가하는 이른바 '오버슈트'가 발생할 우려가 있으며 최악의 경우 도시 봉쇄를 해야 할 수도 있다고 이달 23일 경고한 바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