퍼스, 크루즈선 입항 금지…외국 승객은 출국 전까지 선내 대기
코로나19 집단발병할라… 크루즈 승객  호주 '야생동물 섬' 격리

호주의 서부도시 퍼스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사실상 크루즈 입항을 금지하고 일부 탑승객을 야생동물이 서식하는 근처 섬에 격리하기로 했다.

BBC방송은 '바스코 다 가마'호에 탑승한 호주 승객 800여명이 14일간의 격리기간 동안 일명 '쿼카 섬'으로 알려진 퍼스 인근 로트네스트 섬에서 지내게 될 예정이라고 2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당초 이 크루즈선은 오는 27일 퍼스에 도착할 예정이었으나, 앞서 시드니에서 하선한 '루비 프린세스'호 승객 2천700명 중 최소 130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는 사태가 벌어지면서 하선 계획이 변경됐다.

크루즈선에 타고 있는 외국 국적 승객과 선원은 바로 해외로 출국할 수 있을 때까지 선내에 머물게 된다.

로트네스트 섬은 퍼스에서 서쪽으로 약 30km 떨어진 해상에 위치한 곳으로, 캥거루과 털북숭이 소형 동물인 쿼카의 주 서식지다.

한편 퍼스 앞바다에 정박한 독일계 크루즈선 '아르타니아'호 탑승객 중 7명이 코로나19 양성 반응을 보였다고 dpa통신이 보도했다.

마크 맥고완 서호주주(州) 주총리는 해당 크루즈선의 국적이 독일이라는 점을 강조하며 호주 해역을 떠나야 한다고 주장했다.

맥고완 주총리는 감염자들이 치료를 위해 육지로 들어와야 한다면 군 기지와 같은 영연방 시설로 가게 될 것이며, 이후에는 호주와 독일 정부가 이들을 호송할 항공편을 마련할 수 있다고 밝혔다.

아르타니아호의 승객 800명과 승무원 500명은 대부분 독일 국적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밖에도 1천700명의 외국 승객을 태운 크루즈선 '마그니피카'호가 퍼스의 항구에 정박해 있으나, 당국은 하선을 금지한 상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