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탈리아, 치명률 10% 넘어
佛·獨은 수감자 대거 석방

EU 27개국 정상, 공동채권 논의
신용도 낮은 남유럽선 반기지만
독일은 비용 부담에 발행 난색
< 성당까지 시신 들어찬 이탈리아 > 이탈리아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명률(누적 확진자 수 대비 누적 사망자 수)이 25일(현지시간) 처음으로 10%를 넘어섰다. 이날 이탈리아 롬바르디주 베르가모의 한 성당에 코로나19로 인한 사망자가 안치된 관이 줄지어 놓여 있다.  /EPA연합뉴스

< 성당까지 시신 들어찬 이탈리아 > 이탈리아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명률(누적 확진자 수 대비 누적 사망자 수)이 25일(현지시간) 처음으로 10%를 넘어섰다. 이날 이탈리아 롬바르디주 베르가모의 한 성당에 코로나19로 인한 사망자가 안치된 관이 줄지어 놓여 있다. /EPA연합뉴스

전국 봉쇄령, 외국인 입국 금지 등 초강경 조치에도 유럽 지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멈추지 않고 있다. 25일(현지시간) 이탈리아의 치명률(확진자 대비 사망자 비율)은 사상 처음으로 10%를 넘어섰고, 스페인 내 사망자는 바이러스 발병지인 중국을 웃돌았다. 이 와중에 유럽연합(EU)은 코로나19 여파에 따른 경기 부양 수단을 놓고 회원국 간 첨예한 갈등을 빚고 있다.

데이터 분석업체 월도미터에 따르면 이날 유럽 지역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24만 명, 사망자는 1만4000명으로 집계됐다. 중국 확진자(8만1285명)의 세 배 규모다. 유럽 내 코로나19 확산의 진원지인 이탈리아 확진자는 전날보다 5210명 증가한 7만4386명으로 파악됐다. 사망자는 지금까지 7503명으로, 치명률이 10.1%에 이른다. 감염자 열 명 중 한 명꼴로 목숨을 잃었다는 의미다. 치명률이 10%를 넘어선 국가는 이탈리아가 유일하다.

스페인 코로나 사망 中 추월…EU는 부양책 놓고 집안싸움

스페인도 코로나19로 인한 사망자가 4089명으로, 코로나19 발병지인 중국 사망자(3287명)를 앞질렀다. 이탈리아에 이어 두 번째로 많다. 스페인에선 카르멘 칼보 부총리도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프랑스와 독일은 코로나19 확산을 막고자 교도소 수감자까지 대거 석방하기로 했다. 프랑스 법무부는 이날 최대 6000여 명의 수감자를 조기 석방한다고 발표했다.

초유의 코로나 사태 앞에서 ‘하나의 유럽’은 분열되는 양상을 보인다. 유로존(유로화 사용 19개국) 공동 채권인 일명 ‘코로나 채권’ 발행을 둘러 싼 갈등이 대표적이다. EU 27개국 정상들은 26일 코로나 채권 발행을 논의한다. 앞서 유럽중앙은행(ECB)은 지난 18일 7500억유로(약 1000조원) 규모의 양적완화 계획을 내놨지만 미국 중앙은행(Fed)의 ‘무제한 양적완화’에 비해 미흡하다는 지적이 많았다.

코로나 채권 발행은 재정 여력이 탄탄한 독일 등 북부 국가와 그렇지 못한 남부 국가 간 갈등을 촉발하고 있다. 그동안 EU 회원국은 각국의 국가 신용도에 따라 개별적으로 국채를 발행했다. 이에 국가별 금리 차이도 크다. 코로나 채권을 공동 발행하면 신용도가 낮은 남유럽 국가들은 저금리로 현금을 조달할 수 있다. 반면 북유럽 국가들은 자금조달 비용이 크게 늘어난다.

이날 프랑스와 이탈리아, 벨기에, 스페인, 포르투갈, 그리스, 슬로베니아, 아일랜드, 룩셈부르크 등 9개국은 일시적인 유로 공동 채권 발행을 요구하는 공식 서한을 샤를 미셸 EU 정상회의 상임의장에게 보냈다. 반면 독일과 네덜란드 등 일부 회원국은 지난 24일 열린 유로존 재무장관 화상회의에서 채권 발행에 반대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른 추가 부양책인 유로안정화기금(ESM) 구제기금 사용은 허용될 것이라는 관측이다. ESM은 2012년 출범한 EU의 상설 구제금융기구로, 기금 규모가 5000억유로(약 666조원) 수준이다. 크리스틴 라가르드 ECB 총재는 “ESM 구제기금을 사용한 후 일회성으로 코로나 채권 발행을 고려할 수 있다”고 말했다.

심은지 기자/런던=강경민 특파원 summi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