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천200억 규모, GDP 13% 의류 분야에 집중
방글라, '코로나 충격' 수출 산업에 대규모 지원책 마련

방글라데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타격받은 자국 의류 수출 산업을 위해 7천억원 대의 지원책을 마련하기로 했다.

26일 다카트리뷴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셰이크 하시나 방글라데시 총리는 전날 TV 연설을 통해 "코로나19로 인한 경제 충격과 싸우기 위해 수출 산업에 500억타카(약 7천200억원)의 금융 패키지를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하시나 총리는 "이 금액은 의류 등 수출 산업 분야에 종사하는 근로자의 임금으로 투입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이어 오는 6월까지는 채무로 인해 파산하는 이가 없도록 방글라데시 은행이 지원책을 추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방글라데시의 의류 산업은 종업원이 총 400만명에 달하고 국내총생산(GDP)의 13%를 차지한다.

특히 의류 수출 산업은 중국에 이어 세계 2위를 차지할 정도로 성장했지만 최근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10억달러(약 1조2천억원) 규모의 주문 취소가 밀려들면서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의류 주문 취소로 방글라데시는 5년 연속 7% 이상 GDP 성장률 달성에도 빨간불이 켜졌다.

작년 1인당 국민소득도 1천906달러로 인도의 2천172달러와 거의 비슷해졌는데 추격의 동력을 상실할 위기에 처했다.

방글라데시의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26일 오전 현재 39명이다.

방글라데시 당국은 바이러스 확산을 막기 위해 이날부터 다음 달 4일까지 공휴일로 지정한 상태다.

당국은 이 기간에 생필품 구매 등의 긴급 상황이 아니면 모두 자택에 머물러 달라고 국민에게 당부하고 있다.

이와 함께 의료 활동과 '사회적 거리 두기' 촉진 등을 위해 군 병력도 투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