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금 조성…'인도주의 계획' 시동
사무총장 "미국 경기부양 2조달러 비교하면 망망대해의 한방울"
유엔, 최빈국·취약층 코로나19 대응에 20억달러 지원

유엔이 25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관련, 전 세계 최빈국과 취약계층을 지원하기 위한 20억달러(약 2조4천620억원) 규모의 이른바 '인도주의 대응 계획'에 시동을 걸었다.

세계 각국의 지원 등을 통해 20억달러 규모의 자금을 조성, 코로나19 관련 인도주의 지원에 나서겠다는 것이다.

AP통신 등에 따르면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은 이날 "코로나19는 전 인류를 위협하고 있다.

모든 인류가 코로나19와 싸워야 한다"면서 인도주의 대응 계획을 공식화했다.

구테흐스 사무총장은 "이번 계획은 전 세계 최빈국들이 코로나19와 싸울 수 있도록 하고, 여성과 어린이 노인, 장애인 등 가장 취약한 사람들의 수요를 해결하는 데 목적이 있다"고 말했다.

구테흐스 사무총장은 기금이 조성되면 "많은 사람을 구하고 인도주의 기관들이나 비정부기구(NGO) 등에 코로나19 검사와 치료를 위한 의료 장비를 갖추도록 할 것"이라면서 "이것은 기본적인 인류 연대의 문제"라고 강조했다.

구테흐스 사무총장은 "일어날 수 있는 최악의 것은 선진국에서는 코로나바이러스를 진압하고 개도국에서 들불처럼 퍼지는 것"이라면서 이럴 경우 "수백만명이 사망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그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최대 2조달러 규모의 경기부양책을 추진 중인 것을 거론하면서 20억달러는 "망망대해에서 한 방울 정도밖에 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구테흐스 사무총장은 최근 주요 20개국(G20) 정상들에게 서한을 보내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수조달러 규모의 '전시 계획'을 세워달라고 촉구한 바 있다.

그는 26일 열리는 G20 정상들의 화상 정상회의에도 참여할 예정이다.

이번 인도주의 대응 계획은 유엔 인도주의업무조정국(OCHA)이 관장한다.

마크 로콕 OCHA 사무국장은 일종의 시드 머니로 유엔 비상구호기금 중 6천만달러를 코로나19 대응 자금에 넣겠다고 밝혔다.

로콕 사무국장은 부르키나파소, 콩고, 에티오피아, 시리아 등에서 코로나19 첫 확진자가 나왔다면서 이들 나라에서의 코로나19 충격은 파국적일 수 있다고 우려했다.

그는 각 정부는 정치적으로, 또 재정적으로 인도주의 대응 계획을 지원해야 한다면서 기존 다른 인도주의 기금에서 자금을 전용해서도 안 된다고 지적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