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해 근로자에 월 2000캐나다달러 지원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 사진=연합뉴스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 사진=연합뉴스

캐나다 의회가 25일(현지시간) 820억캐나다달러(약 70조2800억원) 규모의 경기부양안을 통과시켰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위해서다.

코로나19에 피해를 본 기업과 가계를 지원하는 것이 골자다. 270억캐나다달러는 직접 지원되고, 550억캐나다달러는 납세 유예 형태다. 코로나19 여파로 일자리를 잃거나 급여를 받지 못한 근로자들은 앞으로 4개월 동안 매월 2000캐나다달러를 지원받을 수 있다. 학자금 융자 상환도 3개월간 유예된다.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는 경기부양안의 의회 통과 이후 "지난주 고용보험 청구건수가 100만건에 육박했다"며 "한 세대에서 한 번 있을 도전에 직면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캐나다 국민이 코로나19와 관련한 최신 뉴스에 접근하는 것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며 "조만간 언론인들에 대한 지원 계획도 발표할 것"이라고 했다.

캐나다는 또 귀국하는 자국민들에 대해 이날 자정부터 2주간의 의무 자가격리를 실시하겠다고 밝혔다. 기존 권고에서 강제 규정으로 바꾼 것이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