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부양 패키지법안 처리에 주목"…나스닥은 소폭 하락

미국 뉴욕증시가 이틀째 오름세를 이어갔다.

25일(현지시간) 뉴욕증시에서 30개 초대형 블루칩으로 구성된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495.64포인트(2.39%) 상승한 21,200.55에 거래를 마쳤다.

지난 1933년 이후로 최대 상승폭인 2,112.98포인트(11.37%) 치솟은 전날 장세의 훈풍을 이어간 셈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본격화한 지난 2월 이후로 연속적인 급등세를 기록한 것은 처음이라고 CNBC 방송은 의미를 부여했다.

뉴욕증시 전반을 반영하는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28.23포인트(1.15%) 오른 2,475.56에 마감하면서 상대적으로 완만한 상승세를 보였다.

다만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33.56포인트(0.45%) 하락한 7,384.29에 마감했다.

증시 투자자들은 최대 2조 달러대에 달하는 초대형 '경기부양 패키지 법안'의 상원 처리 여부에 주목했다.

이 과정에서 다우지수는 장중 등락폭이 1,500포인트에 달할 정도로 롤러코스터 흐름을 보이기도 했다.
뉴욕증시 롤러코스터 혼조…다우는 '연이틀 강세' 500p↑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