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상황에 영향 없을 것…개별 귀국보다 위험 낮아"
中 언론 "이젠 미국·유럽 심각…전세기 띄워 유학생 데려와야"

미국과 유럽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급속 확산하자 중국 관영 매체가 유학생을 데려오기 위해 전세기를 투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환구시보는 25일 사설에서 중국의 해외 공관이 유학생들에게 현지에 머무르라고 권고했었지만, 상황이 급속히 변하고 있다며 이같이 촉구했다.

학교는 휴학에 들어갔고 감염 위험과 심리적 압력은 커졌으며 사회적 차별을 받을 때도 있지만 항공편이 많이 끊겨 귀국이 쉽지 않다고 신문은 설명했다.

신문은 "누군가가 귀국하기를 강하게 원한다면 국가가 도움을 줘야 한다"며 귀국을 원하는 유학생을 데려오기 위해 전세기를 추가 투입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중국에서는 코로나19가 거의 통제되고 있지만, 유럽과 미국은 상황이 심각하게 나빠지자 해외 유학생들은 중국으로 속속 돌아가고 있다.

이에 따라 역유입 환자가 증가하자 중국 일부 지역은 모든 입국자를 격리하거나 핵산 검사를 실시하는 등 통제를 강화하고 있다.

환구시보는 중국의 코로나19 방역 체계가 자리 잡았기 때문에 전세기로 유학생을 수송하더라도 국내 상황에 영향이 있지는 않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어 유학생들이 전세기를 이용하면 개별적으로 귀국하는 것보다 위험도 낮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개인이 항공료는 물론 귀국 후 격리 비용과 치료 비용을 부담해야 한다고 신문은 덧붙였다.

중국은 전세기로 이란과 이탈리아의 유학생과 교민을 수송한 적이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