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훗날 중요 결정"…백악관 행정명령 준비 속 트럼프 "생존수단 외국의존 안돼"
폼페이오 "중국이 은폐" 또 비난…의료공급망 중국 철수도 시사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24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해 중국 정부를 또다시 비판하면서 미국 기업의 중국 공장을 자국으로 철수시킬 수도 있음을 강하게 시사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워싱턴 와치'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중국 정부가 코로나19에 대한 정보 공유를 지연하면서 "수천 명의 생명을 위험에 몰아넣었다"고 비난했다고 로이터 통신이 전했다.

그는 "내 우려는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하기 위해 필요한 정보를 여전히 부인하는 중국 공산당이 관여한 은폐와 허위정보"라고 말했다.

그는 이란과 러시아도 코로나19 허위정보를 퍼뜨리고 있다고 주장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중국뿐 아니라 러시아와 이란도 허위정보 유포를 계속하고 있다"며 "그들은 모든 책임을 피하기 위해 그것(코로나19)이 미 육군에서 비롯된 것이라거나 이탈리아에서 시작됐을 수도 있다고 말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다만 그는 "지금은 글로벌 위기가 진행 중"이라며 "지구촌과 세계적 보건, 감염병 당국이 총체적인 방식으로 대처할 수 있게 모든 나라가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지를 투명하게 공유하는 게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날 폼페이오 장관은 그간 중국 책임론을 강조하기 위해 사용했던 '중국 바이러스'나 '우한 바이러스' 같은 용어를 쓰지는 않았다.

그러면서도 그는 중국을 향해 "맞대응할 날이 올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는 또 미중 관계가 어떻게 구축됐는지에 대한 "매우 중요한 결정"이 훗날 이뤄져야 한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폼페이오 장관은 현재 미국이 직면한 공급망 문제는 기업들이 미국이 아닌 중국에서 공급망을 운영하는 데 따른 것이라고 지적했다.

폼페이오 장관이 인터뷰에서 구체적인 추가 설명을 하지 않았지만, 백악관은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의료 공급망을 중국 등 해외로부터 미국으로 옮기기 위한 행정명령을 준비 중이라고 정부 관계자들이 지난주 밝힌 바 있다.

물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이 방안을 언제 시행할지는 불분명하지만, 중국 등의 국가들에 우려를 야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코로나19 태스크포스 브리핑에서 미국은 "우리 자신의 생존 수단과 관련해 외국에 절대 의존해서는 안 된다"며 "우리 목표는 미국 환자를 위한 미국 약품, 미국 병원을 위한 미국 의료용품을 갖는 것이어야 한다"고 언급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