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상들에게 서한 보내 "지금은 배타가 아니라 연대의 시간"
유엔총장, G20에 "수조 달러 '코로나19 전시 계획' 세워달라"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이 24일(현지시간) 주요 20개국(G20) 정상들에게 서한을 보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위해 수조 달러 규모의 '전시 계획'을 세워달라고 촉구했다.

AP통신에 따르면 구테흐스 사무총장은 서한에서 전세계 국내총생산(GDP)의 85%를 차지하는 G20 국가들이 코로나19와 싸우는 개발도상국들을 지원하는 데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우리는 개발도상국들이 이번 위기에 대처하는 데 필요한 조건을 만들어주고 자원을 동원해줌으로써 그들에게도 동등한 기회를 보장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러한 책무가 제대로 이행되지 않는다면 우리 모두에게 영향을 끼칠 세상의 종말로 귀결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구테흐스 총장은 코로나19가 부유한 국가에서도 의료 시스템 붕괴를 초래했다면서 다양한 위협을 몰고 온 인류의 위기라고 말했다.

그는 "전세계적으로 이번 팬데믹의 사회경제적 영향은 이미 휴교와 불평등의 심화, 노인 보호 실패 등으로 나타나고 있고, 특히 의료계 종사자의 70%를 차지하는 여성들이 불균형적으로 영향을 받고 있다"고 지적했다.

구테흐스 총장은 "올해 말이 되면 이번 팬데믹의 비용은 수조 달러에 달할 것"이라며 그러한 이유로 G20 정상들이 경제에 막대한 자원을 투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G20은 현금 흐름, 사회보장, 조세 감면, 경기 부양, 저금리, 임금 지원 등을 강화해야 하며, 이러한 공동의 부양책에서 보호주의는 배제돼야 한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의료장비, 의약품, 팬데믹과 싸우는 데 필요한 물품들의 원활한 공급에 영향을 끼칠 수 있는 관세와 쿼터(할당량), 무관세, 각종 제재 등 무역에 있어서의 제약을 없애 달라고 촉구했다.

그는 "지금은 배타가 아니라 연대의 시간"이라고 강조하면서 G20 정상들이 코로나19를 진압하기 위해 세계보건기구(WHO)의 지휘 아래 공동의 대응을 해달라고 당부했다.

스테판 두자릭 유엔 대변인은 G20 정상들이 오는 26일 화상으로 정상회의를 열 예정이며, 구테흐스 총장도 참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