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 사진=REUTERS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 사진=REUTERS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4일(현지시간) 미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가 한국보다 더 낫다는 주장을 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 로즈가든에서 폭스뉴스와 가진 화상 타운홀미팅 형식의 인터뷰에서 미국이 지난 8일 동안 한국이 8주간 실시한 것보다 더 많은 검사 건수를 올렸다는 설명에 반색하며 연거푸 자랑했다.

인터뷰에 동석한 데비 벅스 백악관 코로나19 대응 조정관은 "미국 국민에게 잠시 말하고 싶은 것이 있다. 검사 과정의 개선에 따라 아마도 오늘까지 미국이 지난 8일간, 한국이 8주간 진행한 것보다 더 많은 검사를 했다"고 말했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은 "미처 알지 못했다. 다시 한번 말해줬으면 좋겠다. 큰 숫자이기 때문"이라며 "여러분은 신문에서 이 내용을 읽지는 못할 것이다. 그들은 이와 같은 것은 쓰기를 원하지 않기 때문"이라고 응수했다.

그 숫자가 어느정도 되느냐는 트럼프 대통령의 질문에 벅스 조정관은 한국은 29만명 정도이고 미국은 30만명을 크게 웃돈다며 "미국은 지난 7∼8일간 이만큼 달성했다. (검사를) 더 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가 한국이 8주간 한 것보다 8일간 더 많은 검사를 했다는 것을 기억하는 건 중요하다"며 "그리고 우리의 검사가 더 좋다. 대단히 정교하다"고 주장했다.

코로나 19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은 바 있는 트럼프 대통령은 "솔직히 말하면 나도 검사를 받았다. 그것은 이 세상에서 가장 유쾌한 일이 아니었다는 것을 여러분께 말하겠다"며 "우리는 매우 조만간 훨씬 더 간단한 검사를 하게 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미국은 코로나19 국면 초기에 진단키트 부족 및 검사 능력 부족 등으로 비판론에 직면했다. 이 과정에서 언론이나 의회 청문회 등에서 한국과 비교해 미국의 검사 능력이 도마 위에 오르곤 했다.

정치전문매체 더힐은 한국은 검사 수준이 높은 나라의 하나로 평가받아왔다면서 이날 공개된 통계가 미국의 검사가 최근 의미있게 늘어났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전 문재인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코로나19 관련 의료 장비 지원을 요청했으며 문 대통령은 관련 의료장비를 최대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고 청와대가 전한 바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한국의 코로나19 확진 상황에 관심을 보이면서 "굉장히 잘하고 있다"고 평가했다고 청와대가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