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회, 자가격리 위반자 최대 7년형 검토
러시아 코로나19 확진 495명…푸틴, 병원 방문(종합)

러시아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24일(현지시간) 기준 전날보다 57명 늘어 495명으로 집계됐다고 현지 보건당국을 인용해 타스 통신이 보도했다.

당국에 따르면 모두 14개 지역에서 추가 확진자가 나온 가운데 수도 모스크바가 가장 많은 28명, 제2 도시 상트페테르부르크가 5명으로 집계됐다.

이로써 모스크바의 전체 확진자는 290명으로 증가했다.

러시아 보건 당국은 추가 확진자는 모두 최근 2주 동안 코로나19 다발 국가를 방문한 것으로 파악됐다고 설명했다.

확진자는 모두 격리시설에 입원했으며 이들과 접촉한 사람은 거주지에서 의학적 관찰을 받고 있다.

러시아에선 아직 코로나19로 인한 공식 사망자는 없다.

러시아의 코로나19 확진자는 전염병의 새로운 핵심 발원지가 된 유럽 지역을 방문하고 돌아오는 러시아인이 감염되고, 이들이 가까운 가족과 친인척을 전염시키면서 증가 추세다.

러시아 의회는 이날 코로나19 방역 조치와 관련 보건당국이 지시한 자가격리 의무를 위반해 2명 이상 사망자를 내면 최대 7년의 징역형에 처하는 형법 개정안을 31일 심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러시아의 보건·위생·검역 당국인 '소비자 권리보호·복지 감독청'(로스포트레브나드조르)은 지난 19일 외국에서 들어오는 모든 입국자에게 2주간의 자가격리를 의무화했다.

외국을 방문하고 돌아오는 자국민에 의해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자 지금까지 유럽국가와 미국, 중국, 한국 등 코로나19 다발국에서 입국하는 사람에게만 적용하던 2주간의 의무적 자가격리 조치를 모든 입국자에게로 확대한 것이다.

러시아 코로나19 확진 495명…푸틴, 병원 방문(종합)

러시아 정부는 이날 각 지자체에 나이트클럽 등의 위락시설과 어린이 놀이시설, 영화관 등을 잠정 폐쇄하도록 지시했다.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은 이날 정부의 코로나19 대책 회의를 주재한 뒤 모스크바시 남쪽의 코무나르카 지역에 있는 감염전문병원을 방문했다.

이 병원에는 코로나19 확진 환자와 의심 환자가 입원 치료중이다.

푸틴 대통령은 방호복을 입고 병원 시설을 둘러본 뒤 수석의사와 면담했다.

수석의사 데니스 프로첸코는 면담에서 러시아의 코로나19 상황이 중국이나 한국에서처럼 단기간에 감소 추세로 돌아설 수도 있고 이탈리아처럼 급격히 확산할 수도 있다고 전망했다.

그러면서 확진자가 급증하는 이탈리아 시나리오에 대비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크렘린궁은 푸틴 대통령이 26일 코로나19 대응 방안을 논의할 주요 20개국(G20) 정상간 화상 회의에 참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