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인명 구하고 경제성장 회복하기 위한 협력 전념 재확인"
백악관 "한미 정상, 코로나19 팬데믹 막기 위한 양국 노력 논의"

미국 백악관은 24일(현지시간)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간 전화 통화를 확인하면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방안이 논의됐다고 밝혔다.

백악관은 이날 한미 정상의 전화통화에 대한 보도자료를 내고 "트럼프 대통령과 문 대통령은 오늘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을 막기 위한 양국 각자의 노력을 논의했다"고 전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 정부를 총동원하는 한편 인명을 구하고 경제성장을 회복하기 위해 세계 지도자들과 협력하는 데 전념하겠다고 재확인했다"고 설명했다.

전화 통화가 어느 쪽 요청으로 이뤄졌는지 등에 대한 자세한 설명은 없었다.

청와대는 앞서 문 대통령이 트럼프 대통령의 긴급 제안에 따라 한국시간으로 24일 오후 10시부터 23분간 통화를 했으며 미국의 코로나19 대처를 위해 한국이 의료장비를 지원해줄 수 있는지에 대한 트럼프 대통령의 요청이 있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국내 여유분이 있으면 최대한 지원하겠다"고 답변하면서 미 식품의약국(FDA)의 승인 절차가 필요할 수 있다고 언급했으며 트럼프 대통령은 "오늘 중 승인이 될 수 있도록 즉각 조치하겠다"고 말했다고 청와대는 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