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무장관·중앙은 총재 코로나19 대응 전화회의 후 성명…"무역·투자증진 약속"
"모든 나라 유동성·재정 확장해야…산유국들, 경제안정 노력 지원해야"
G7 "유동성·재정확장 등 성장·심리회복 위해 모든 조치할 것"(종합2보)

주요 7개국(G7)은 24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관련, 경제 성장 회복을 위해 필요한 모든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G7 재무장관과 중앙은행 총재들은 이날 콘퍼런스콜(전화 회의)을 가진 후 공동성명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이날 G7의 공조는 코로나19 확산 차단을 위한 세계 각국의 '셧다운' 조치 등으로 글로벌 금융시장의 출렁임이 계속되고 실물경제도 본격적인 충격을 받고 있는 가운데 이뤄졌다.

미 재무부가 공개한 공동성명에 따르면 이들은 성명에서 "일자리와 기업, 금융 시스템을 보호하고 경제 성장과 심리를 회복하기 위해 필요한 모든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신속한 경제 회복을 돕고, 보다 강력하고 지속가능한 성장의 길을 재개하기 위해 필요한 재정적 노력에 전념하고 있다"면서 "필요한 기간만큼 확장적 정책을 유지할 것을 약속하고 전방위적 수단을 통해 추가 조치를 취할 준비가 돼 있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코로나19가 경제에 미치는 부정적 영향을 완화하기 위해 G7 국가들은 유동성 지원과 재정확장에 착수했다면서 모든 나라가 이 같은 조치를 나설 것을 권고한다고 주문했다.

이들은 G7 중앙은행들이 경제와 금융 안정을 지원하기 위한 특별한 조치에 나서고 있다면서 금융 시스템이 경제를 지속해서 지원할 수 있도록 경계를 늦추지 않고 필요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말했다.

G7 재무장관과 중앙은행 총재들은 코로나19 대응과 관련한 국제통화기금(IMF)과 세계은행(WB)의 노력을 지지한다면서 가장 취약한 국가들을 지원하기 위해 자원을 기여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다.

또 글로벌 무역과 투자 증진을 약속하고 코로나19 진단과 치료법, 백신의 개발과 생산, 배포를 지원할 긴급한 필요성을 인식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들은 산유국들에 글로벌 경제 안정을 위한 국제적인 노력을 지원할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이는 최근 원유 감산 합의 실패 후 인위적 가격 인하와 증산 등을 통해 '유가 전쟁'을 벌이고 있는 사우디아라비아와 러시아를 겨냥한 것으로 풀이된다.

로이터통신은 일본 재무부의 고위 관리를 인용, 이날 전화 회의에서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재정적 목표를 구체적 숫자로 합의하지는 않았다고 전했다.

이들은 주간 단위로 코로나19 대응과 관련한 협의를 지속할 것이라면서 "시의적절하고 효과적인 추가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G7은 미국·영국·프랑스·독일·이탈리아·캐나다·일본 등으로 구성돼 있다.

앞서 G7 재무장관 및 중앙은행 총재들은 3주 전인 지난 3일 전화 회의를 갖고 공동성명을 통해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모든 정책수단을 다 동원할 것이며 행동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다.

G7 정상들도 16일 화상회의를 하고 성명을 통해 코로나19 사태를 인류의 비극이자 세계적 보건 위기라고 규정하고 긴밀한 협력과 조율을 통해 필요한 모든 조처를 하기로 합의했다.

또 G7 국가들을 포함하는 주요 20개국(G20) 재무장관과 중앙은행 총재들도 전날 긴급 화상회의를 개최하고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행동계획(action plan)'을 내놓기로 했다.

로이터통신은 G20 정상들이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26일 화상 정상회의를 개최한다고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해 전날 보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