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국, 코로나19 확산 막으려 26일부터 외국인 입국 금지

태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26일 0시(현지시간)부터 외국인 입국을 전면 금지한다.

위사누 크루어-응암 부총리는 25일 기자들과 만나 비상사태에 대한 비상 칙령이 다음날 0시부터 발효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고 현지 언론 및 외신들이 전했다.

이에 따라 쁘라윳 짠오차 총리의 허가를 받은 이들, 필요한 화물수송 담당자, 외교관 또는 워크퍼밋(취업허가증) 소지자 등을 제외하고는 모든 외국인은 26일 0시부터 태국에 들어올 수 없게 됐다.

다만 해외 체류 태국민은 대사관의 공증을 받아 입국이 가능하다.

아누띤 찬위라꾼 부총리 겸 보건부장관도 쁘라윳 총리와 면담 뒤 기자들과 만나 외국인 입국 금지는 코로나19의 추가 국내 유입을 막기 위한 조치라고 설명했다.

앞서 쁘라윳 총리는 26일부터 내달 30일까지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비상사태를 선포한다고 24일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