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초 오는 31일부터 부활절 휴회…한주 앞당겨 실시
내각 각료들은 화상회의 등 통해 코로나19 대응 지속
영국 의회, 코로나19 우려에 4주간 휴회 들어갈 듯

영국 의회가 25일(현지시간)부터 4주간 휴회에 들어갈 것으로 보인다고 로이터 통신, BBC 방송이 보도했다.

당초 영국 의회는 오는 31일부터 3주간의 부활절 휴회기에 들어갈 예정이었다.

그러나 의회를 계속 열 경우 의원과 의회 직원들의 코로나19 감염 우려가 크다고 판단, 정부는 이를 1주일 앞당기기로 했다.

코로나19 대응과 관련해 정부에 필요한 권한을 부여하는 비상법안이 이날 상원을 통과하면 바로 휴회에 들어간다는 계획이다.

하원 의사 일정안에 따르면 제이컵 리스-모그 하원 원내대표는 이같은 내용을 담은 안건을 이날 상정하기로 했다.

이에 따르면 의회는 오는 4월 21일 다시 열리며, 이후 예산안 관련 법안 등을 처리할 예정이다.

이미 하원의원과 의회 직원 중 일부는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거나 의심 증상으로 자가 격리를 실시하고 있다.

하원의장인 린지 호일 경은 의원들이 출석하더라도 서로 떨어져 않도록 하는 한편, 안건 표결 시에도 서로 붙어있지 않도록 시차 투표 시스템을 도입하기도 했다.

의회가 문을 닫더라도 내각은 계속해서 화상회의 등을 통해 코로나19 대응을 지속할 계획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