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자 불확실성 줄었다…취소 피했다' 안도감 작용한 듯
올림픽 연기에 닛케이지수 종가 8% 상승 마감…26년만에 최대↑

도쿄 올림픽·패럴림픽을 연기하기로 결정한 가운데 25일 도쿄주식시장의 닛케이평균주가(225종, 닛케이지수)는 기록적으로 상승했다.

이날 닛케이지수는 전날 종가(18,092.35)보다 1,454.28포인트 상승한 19,546.63으로 장을 마감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이날 종가 상승 폭은 1994년 1월에 이어 약 26년 2개월 만에 가장 컸다.

역대 5번째 큰 폭으로 종가가 상승했다.

닛케이지수는 이날 장중 한때 전날 종가보다 1,472.03포인트(8.14%) 오른 19,564.38까지 상승했다.

닛케이지수는 사흘 연속 상승했고 상승 폭은 2,993.8포인트(18.09%)에 달했다.

도쿄올림픽 연기 결정이 내려지면서 불확실성이 줄었고 이에 따라 투자 심리가 회복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도쿄신문은 "연기는 안타깝지만, 취소라는 최악의 결과를 회피했다"는 대형 증권사 관계자의 반응을 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