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최대 전선이 된 뉴욕주의 감염자 확산이 사흘에 두배로 늘어나고 있다.

페이스북 tuney.kr/LeYN1 트위터 @yonhap_graphics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