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만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자가격리자의 무단 이탈을 방지하기 위한 전자팔찌가 처음으로 등장할 전망이다.

25일 자유시보 등 대만 언론에 따르면 대만 중서부 윈린(雲林)현의 더우난(斗南) 당국은 자가격리자들이 제한된 지역을 벗어나는 무단 이탈 행위를 하지 못하도록 고안된 경보장치인 '평안 팔찌' 도입을 추진하고 있다.

대만서 자가격리자 이탈 방지 위한 '전자팔찌' 도입 추진

이 팔찌는 위치정보시스템(GPS)을 바탕으로 한 위치기반 서비스를 이용해 제작됐으며, 방수 기능 등까지 갖추고 있어 일상생활을 하면서도 큰 불편없이 착용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격리대상자가 이 팔찌를 차고 제한된 구역에서 이탈할 경우에는 경보가 울림과 동시에 담당 이장과 관계자에게 자동 통보된다.

이처럼 대만 지방 당국이 전자팔찌 도입까지 추진하려고 하는 것은 자가격리자들의 무단 이탈로 방역망이 뚫리는 사례가 빈발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달 초 자가격리자 이탈 행위 단속에 나선 대만 북부의 신주(新竹)현정부는 관내 주민 린둥징(林東京)에게 자가격리 규정 위반을 사유로 벌금 100만 대만달러(약 4천만원)를 처음 부과했다.

이후에도 유사한 사례들이 줄을 잇고 있다.

최근 대만 남부 가오슝(高雄)의 자가격리자가 당국이 지급한 방역 휴대전화를 고의로 방치하고 운전하다 고속도로 순찰대에 적발됐고, 북부 타이베이(台北)에서는 입경 자료에 가짜 주소 등을 기재해 연락 두절된 자가격리자를 당국이 직접 찾아 나서는 일들이 벌어지고 있다.

이런 가운데 대만 내 코로나19 확산세는 꺾이지 않고 있다.

보건당국은 전날 해외 여행력이 있는 20명과 대만 내에서 감염된 1명 등 총 21명이 코로나19 환자로 확진됐다고 밝혀 대만 내 코로나19 환자 수는 모두 216명(사망 2명)으로 늘었다.

대만서 자가격리자 이탈 방지 위한 '전자팔찌' 도입 추진

더욱이 5월 말 이전에 해외유학생과 교환학생들이 대거 돌아올 예정인데다 중국의 후베이(湖北)성 봉쇄 조치가 풀리면서 입경자도 증가할 것이라는 전망까지 나오자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도시 봉쇄 필요성에 대한 논란도 벌어지고 있다.

천스중(陳時中) 위생복리부 부장(장관)은 전날 브리핑에서 도시 봉쇄에 대한 질문에 코로나19 확산 상황에 따라 판단할 것이며 관련된 사전준비는 모든 마쳤다고 밝히기도 했다.

한편 세계 최대의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업체인 대만 TSMC는 코로나19 방역을 위해 1987년 창사 이래 처음으로 직원의 출국 금지와 비생산직 직원의 재택근무를 실시하기로 했다고 대만언론이 보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