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FDA 승인 필요하다" 말하자
트럼프 "오늘 가능하도록 조치"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오후 청와대 관저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과 통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오후 청와대 관저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과 통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미국에서 급속 확산하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의료장비 지원을 요청했다.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은 24일 오후 10시부터 23분 동안 이 같은 내용의 통화를 가졌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 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양국 정상은 이날 통화에서 코로나19의 국제적 확산에 대한 우려를 공유했다. 양국의 협력 방안에 대해서도 의견을 나눴다. 트럼프 대통령은 한국이 미국의 코로나19 대처와 관련해 의료 장비를 지원해줄 수 있는지 물었다. 문 대통령은 "여유분이 있을 경우 최대한 지원하겠다"고 답했다.

다만 한국이 미국에 의료 지원을 할 경우 미국 식품의약국(FDA)의 승인절차가 필요하다. 이와 관련해 트럼프 대통령은 "오늘 중 승인이 가능하도록 즉시 조치하겠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한국의 코로나19 대응에 대해 "굉장히 잘하고 있다"고 평가하기도 했다.

양국 정상은 최근 체결된 한미 통화스와프가 국제금융시장 안정에 기여하는 시의적절한 조치였다는 데 공감했다. 또 도쿄올림픽 연기 문제에 대해서도 의견을 나눴다.

문 대통령은 26일로 예정된 G20(주요 20개국) 특별화상 정상회의와 관련해 "회의에서 방역과 경제 양면에서 정상들의 단합된 메시지가 중요하다"면서 "세계 경제에 미칠 부정적 영향이 최소화될 수 있도록 각국의 방역활동을 저해하지 않는 범위 내에서 무역활성화와 기업인의 활동 보장 등 국제 협력 방안이 심도 있게 협의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G20특별 화상정상회의에서 잘 대화해 보자"고 화답했다.

이날 통화는 트럼프 대통령의 긴급 제안으로 이뤄졌다. 문 대통령 취임 후 한미 정상이 통화한 건 이번이 23번째다. 올해 들어선 처음이다. 마지막 통화는 지난해 12월7일이다.

▶ 한국경제 '코로나19 현황' 페이지 바로가기
https://www.hankyung.com/coronavirus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