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7개국(G7)은 24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관련, 경제성장과 심리 회복을 위해 필요한 모든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G7 재무장관들은 이날 콘퍼런스콜(전화 회의)을 가진 후 공동성명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G7 재무장관들은 또 코로나19 충격을 완화하기 위해 유동성과 재정확장을 제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들은 글로벌 무역과 투자 증진을 약속하는 한편, 코로나19 백신 개발 등을 지원하기 위한 긴급한 필요성에 대해 인식을 같이했다.

[2보] G7 재무장관 "경제성장·심리회복 위해 모든 조치할 것"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