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진자 4만명 육박…전체 확진자의 14%가 의료진
스페인, 코로나19로 하루새 514명 사망…"최악 상황 접근"

스페인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확산 이후 하루 동안 가장 많은 사망자가 나왔다.

24일(현지시간) 정오 현재 스페인 보건부 집계에 따르면 코로나19에 따른 사망자는 전날보다 514명(23.5%)이 늘어 2천696명으로 집계됐다.

스페인에서 코로나19의 확산이 본격화한 뒤 하루 사이에 숨진 사람의 숫자로는 가장 많다.

코로나19 확진자는 3만9천673명으로 전날보다 20% 가까이 늘었다.

코로나19 대처의 최전선에 투입된 의료진의 감염도 이어졌다.

의사와 간호사 등 의료진 5천400여명이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으로 파악됐다고 스페인 보건당국은 밝혔다.

이는 전체 확진자의 14%에 달한다.

스페인 정부는 최악의 상황에 접근하고 있다면서 준비를 단단히 해야 한다고 국민에게 호소했다.

페드로 산체스 총리는 지난 22일 대국민담화에서 이번 위기가 1936∼1939년 스페인 내전 이후 국가적으로 최악의 상황이라면서 "우리의 정신적 물질적 능력의 한계점까지 시험하는 상황이 곧 닥칠 것"이라고 경고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