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예정 도쿄올림픽 1년 연기
코로나19 세계적 확산 여파
아베 日 총리, IOC 위원장과 전화통화
"취소하지 않고 1년 연기 방안 제안에 동의"
아베 / 사진=연합뉴스

아베 / 사진=연합뉴스

오는 7월 열릴 예정이었던 2020 도쿄 올림픽이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의 세계적 확산 여파에 따라서 1년 연기될 것으로 보인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24일 오후 8시부터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과 전화 통화를 한 후, 오후 9시를 조금 넘겨 NHK를 비롯한 현지 언론에 이같이 전했다.

아베 총리는 "바흐 위원장과 도쿄 올림픽 개최를 취소하지 않기로 합의했다"며 "바흐 위원장이 올림픽 1년 연기 방안을 검토해달라는 제안에 동의했다"고 밝히면서도 "늦어도 내년 여름까지는 올림픽을 개최하기로 합의했다"고 전했다.

도쿄 올림픽은 오는 7월 24일부터 8월 9일까지 보름여동안 개최될 예정이었다. 아베 총리는 25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도 전화 통화를 해 올림픽 연기 관련 논의를 할 것으로 알려졌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