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탈리아 이어 통제불능 상태
아이스링크를 임시 영안실로
이탈리아에 이어 스페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통제불능 상태로 치달으면서 국가 의료시스템이 붕괴 직전에 몰렸다. 스페인 정부는 군병력까지 대거 투입하면서 국경통제와 이동금지, 상점 폐쇄 등의 강력한 조치를 단행했지만 코로나19 확산세는 꺾이지 않고 있다. 병원에서는 치료조차 받지 못하고 방치된 노인들의 시신이 무더기로 발견됐다. 수도 마드리드에선 시신을 안치할 병원 영안실이 부족해 아이스링크를 임시 영안실로 활용하기로 했다.

현지 일간 엘파이스는 23일(현지시간) “코로나19 중증환자들이 병원으로 몰려들면서 병원이 포화 상태에 이르렀다”며 “병원에서 제대로 치료도 받지 못한 채 혼자서 죽어가는 환자가 적지 않다”고 보도했다. 마르가리타 로블레스 스페인 국방장관은 이날 “군 특수부대원들이 병상에서 완전히 방치된 채 버려진 노인의 시신을 대거 발견했다”고 밝혔다.

통계전문 사이트인 월도미터에 따르면 이날 기준 스페인의 누적 확진자는 3만5136명에 달한다. 이날 하루에 6300여 명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했다. 중국(8만1093명), 이탈리아(6만3927명), 미국(4만3721명)에 이어 전 세계에서 네 번째로 확진자가 많다.

스페인에선 고령의 중증환자가 잇따라 발생하면서 사망자 수가 급증하고 있다. 이날 기준 사망자 수는 2311명으로, 전날 대비 539명 증가했다. 스페인에서 코로나19가 발생한 이래 하루 사망자 기준으로는 가장 많다. 스페인 보건당국에 따르면 코로나19로 중증병실에 입원한 환자는 1800여 명에 달한다. 마드리드에서만 700명이 넘는다.

문제는 중증환자가 계속 늘어나면서 병원이 감당할 수준을 넘었다는 점이다. 스페인의 인구 1000명당 병상 수는 3.0개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평균(4.7개)을 밑돈다. 유럽에서도 이탈리아(3.1개)와 함께 병상 수가 적은 국가로 꼽힌다. 마스크 등 의료장비조차 부족한 상황이어서 의료진도 감염 위기에 처했다는 게 병원 관계자들의 공통된 설명이다.

런던=강경민 특파원 kkm1026@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