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F. 사진=로이터

IMF. 사진=로이터

중동과 중앙아시아 10여개 나라가 국제통화기금(IMF)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에 필요한 재정 지원을 요청했다.

23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지하드 아주르 IMF 중동·중앙아시아국장은 이날 IMF 블로그에 올린 기고글에서 중동과 중앙아시아의 10여개국이 재정 지원을 요청한 사실을 밝혔다. 이들 정부는 보건 체계와 사회 안전망을 강화하기 위한 자금을 운용할 여유가 없는 상황이다.

아주르 국장은 "무역 감소와 국내외 수요 급감, 금융여건 악화 등 코로나19로 인한 타격이 지역 내 국가들의 경제 전방위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라크와 수단, 예멘 등 내전으로 경제 구조가 취약한 나라들은 코로나19 확산으로 더욱 심각한 위협에 직면했다. 원유 수출국들은 석유수출국기구(OPEC)의 감산 합의 결렬과 사우디아라비아와 러시아 간 증산 경쟁으로 이중고에 시달리고 있다.

아주르 국장은 이들 지역 국가들의 비상 자금 지원 요청을 신속히 처리하기 위한 작업을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이번주 IMF 이사회는 키르기스스탄에 대한 비상 자금 지원을 검토할 예정이다. 그는 "키르기스스탄이 코로나19 발병 후 첫 지원 대상이 될 것으로 보인다"며 "몇몇 국가의 요청에 대해서도 이사회가 앞으로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주르 국장은 "각국 중앙은행은 중소기업에 대한 대출 지원을 위해 유동성을 공급할 준비를 해야 한다"면서 "이번 위기가 소멸되기 시작하면 사회 기반시설에 대한 지출 등 경제를 지탱하기 위한 기존의 재정 정책 집행도 검토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 한국경제 '코로나19 현황' 페이지 바로가기
https://www.hankyung.com/coronavirus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