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최고지도자 "미국의 지원 거절…바이러스 미국 제조 의혹도"
이란 코로나19 확진 2만1천638명·사망 1천685명

이란 보건부는 22일(현지시간) 정오 현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전날보다 1천28명 증가해 2만1천638명이 됐다고 밝혔다.

이란 내 신규 확진자는 전날 1천명 밑으로 떨어졌지만 이날 다시 1천명을 넘었다.

사망자는 전날보다 129명 늘어 1천685명으로 집계됐다.

이란 내 코로나19 사망자는 이날까지 8일 연속 하루에 100명 이상이다.

이란의 코로나19 치명률은 7.8%다.

누적 완치자는 7천913명으로 확진율은 36.6%다.

이란의 확진자는 세계에서 6번째, 사망자는 3번째고 완치자는 중국 다음으로 많다.

이란 최고지도자 아야톨라 세예드 알리 하메네이는 이날 국영방송을 통해 "미국이 여러 차례 '이란을 도울 약과 치료 장비를 준비했다.

요청만 해라. 우리가 돕겠다'라고 제안했지만 거절했다"라고 말했다.

그는 "그런 제안은 매우 기이하다"라며 "미국 당국자들이 시인했듯 그들 자신조차 약이 부족한 처지라는데 우리를 도울 여력이 있으면 미국 국민에게 먼저 써야 할 것이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 바이러스를 미국이 만들었다는 의혹도 있다"라며 "이런 의혹이 사실인지 알 수는 없지만 사실이라면 제정신을 가진 어느 누가 그들에게 의학적 도움을 요청하겠느냐"라고 주장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