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가포르, 코로나19 막고자 모든 단기 방문자 입국 금지

싱가포르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모든 단기 방문자의 입국을 금지한다고 발표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22일(현지시간) 싱가포르 보건부는 이같이 밝히며 이 조처가 오는 23일 오후 11시 59분부터 발효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보건부는 노동허가증을 소지한 의료, 교통 등 필수 서비스 제공자에 한해 입국을 허가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현재까지 싱가포르에서 나온 코로나19 확진자는 총 432명이다.

전날에는 처음으로 사망자가 나왔다.

지난 3일간 싱가포르에서 나온 신규 확진 사례의 80%가 해외에서 유입된 것이라고 로이터는 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