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좌관 감염' 펜스, 음성 판정
트럼프, 지난 14일 검사결과 '음성'
미국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오른쪽)과 마이크 펜스 부통령이 16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태스크포스(TF)의 언론 브리핑 도중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미국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오른쪽)과 마이크 펜스 부통령이 16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태스크포스(TF)의 언론 브리핑 도중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21일(현지시간)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이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케이티 밀러 미 부통령실 대변인은 이날 저녁 트위터(SNS)를 통해 "펜스 대통령 부부가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했다고 AP통신 등이 보도했다.

앞서 밀러 대변인은 성명서를 내고 부통령실에 근무하는 보좌진 한 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는 결과를 통보받았다고 밝힌 바 있다.

펜스 부통령은 이에 따라 곧바로 부인과 함께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펜스 부통령은 다만 당시에도 "해당 보좌진이 지난 16일 이후 백악관으로 출근하지 않았다"면서 "자신이 이 인사와 접촉했을 가능성이 거의 없다"고 답변했었다.

이어 "하지만 부통령이라는 특별한 위치와 코로나19 대응 태스크포스를 이끌고 있다는 점을 감안해 나와 아내가 검사를 받을 것"이라고 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이들과 접촉했다는 논란이 일자 코로나19 검사를 받았고, 지난 14일 음성 판정을 최종 통보받았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