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때문에 세계 곳곳에서 발이 묶인 자국민을 보호하기 위한 긴급대응팀을 가동한다.

22일 마이니치신문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코로나19의 세계적 확산으로 어려움에 처한 해외 체류 자국민 보호 업무를 전담할 10~20명 단위의 긴급대응팀을 내달 중 세계 주요 지역별로 출범시킬 예정이다.

긴급대응팀은 유럽, 북미, 중동 등의 재외 공관원이 중심이 되는 지역별 팀과 이들을 지원하기 위해 일본에서 파견되는 증원팀으로 구성된다.

일본 정부는 코로나19 발원지로 알려진 중국 우한(武漢)에 지난 1~2월 전세기를 5차례 보내 총 828명의 귀국을 지원했다.

당시 베이징 주재 대사관과 외무성 직원들을 파견해 현지 이동 수단을 확보하고 중국 당국과의 교섭을 진행했다.

일본, 코로나 관련 재외국민 보호 긴급대응팀 만든다

마이니치는 올 2월 이후 한국, 이탈리아, 이란 등에서 감염이 확산했지만 본인이 원할 경우 출국할 수 없는 상황은 아니라는 게 일본 정부의 인식이었다고 전했다.

이 신문은 그러나 유럽을 중심으로 상황이 악화해 출입국을 제한하는 국가들도 생기면서 대피가 필요한 경우를 상정한 대책이 필요하게 됐다고 일본 정부가 긴급대응팀을 만들기로 한 배경을 설명했다.

긴급대응팀이 쓸 마스크, 방호복 등의 비품을 준비 중인 일본 정부는 내달 확정하는 코로나19 관련 긴급 경제대책에 관련 예산을 반영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