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관련 첫 재난지역 지정…연방기금 지원 본격화
미 연방재난당국, 뉴욕주 '코로나19 중대재난지역' 지정

미국 연방재난관리처(FEMA)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급증하고 있는 뉴욕주를 '중대 재난지역'으로 선포했다고 미 언론들이 2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중대 재난지역으로 지정된 것은 뉴욕주가 처음이다.

이로써 뉴욕주는 재난구호기금에서 수십억 달러의 지원을 받을 수 있게 됐다고 일간 뉴욕타임스(NYT)는 전했다.

뉴욕주의 코로나19 환자가 급증하면서 지역 의료시스템의 수용 능력은 한계에 달한 상태다.

민주당의 척 슈머(뉴욕) 상원 원내대표는 성명을 통해 "연방정부는 치명적인 코로나바이러스의 확산을 막기 위한 뉴욕주의 노력을 전력으로 뒷받침해야 한다"면서 "뉴욕 주민의 건강과 삶을 위해서는 어떤 타협도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현재 뉴욕주에는 식료품 가게와 약국, 은행 등 필수 사업장을 제외한 모든 사업장에 대해 재택근무 명령이 내려진 상태다.

뉴욕주의 환자는 전날 오후 기준으로 8천명에 육박한다.

미국 내 전체 환자 약 1만8천명의 거의 절반을 차지하는 규모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