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 확진자 발생 이후 처음
75세 여성, 64세 남성
정부, 집회 연기·거리 두기 등 지침 내놔
코로나19 봉쇄로 통행 끊긴 말레이시아-싱가포르 국경 다리 / 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봉쇄로 통행 끊긴 말레이시아-싱가포르 국경 다리 / 사진=연합뉴스

21일 싱가포르에서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증세로 숨진 사망자가 처음으로 발생했다. 지난 1월 확진자가 나온 이후 첫 사망 사례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싱가포르 보건부는 75세 싱가포르 여성과 64세 인도네시아 남성이 코로나19로 이날 오전 사망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지난달 23일과 이달 13일 각각 확진 판정을 받고 병원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아왔다.

싱가포르에선 지난 1월 말 첫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이후 지금까지 사망자는 없었다.

다만 20일까지 싱가포르의 코로나19 확진자는 385명으로 집계됐는데 이 가운데 131명은 완치 후 퇴원했으며, 16명은 아직까지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싱가포르 정부 당국은 이에 따라 250명 이상 참석하는 집회나 행사를 연기해 달라는 지침을 내린 것으로 전해졌다. 또 식당 등 사람들이 몰리는 장소에선 최소 1m 이상 떨어져 음식을 먹을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